Notice

Archiv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2016/11'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11.04 잘 모르면 조용히 해야하는데 (1)
2016.11.04 14:32 분류없음

잘 모르면 멍청한 소리하지 말고 조용히 해야하는데 말을 안하면 글을 안쓰면 공부도 안한다.  

박근혜 뉴스나 트럼프 뉴스는 보다 보면 열이 뻗쳐서 안 읽게 되서 너무 모른다. 그래서 멍청하니 닥쳐야하는데 먼가 그래도 정리는 해보고 싶어서 조용한 이곳에. 중간 중간 보는 걸로 느낀 단상들. 


-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 발표는 여태까지의 연설 중 제일 잘 들린다. 이번엔 본인이 썼는지 책을 읽는 게 아니라 대화로 들린다. 그래서 처음으로 박근혜 대통령에게 마음이 가고 안쓰러웠다. 

- '열심히 했는데' '성실히 임하겠습니다' '국민 여러분께 도움이 되고 싶어 정말 열심히 했는데' 이런 말이 답답하다. 열심히 하지 말고 잘하란 말이야. 한국에서 나는 너무 열심히 성실히 살라고 배웠던 것 같다. 그게 아니라 머가 중요한지 생각해보고 가장 중요한 걸 해. 페북에서 항상 듣고 있는 교육이다. 급한 걸 하지 말고 중요한 걸 해, 많이 일하지 말고 중요한 일을 해, 못하면 못한다고 빨리 얘기해,너는 분명히 충분히 거절하고 있지 않아, 성실하게 열심히 할게 아니라 중요한 걸 해, impact 가 가장 큰 게 무얼까, 그걸 고민하고 몇개만 골라서 잘 하란 말이야. 그만 회사에 있고 집에 가. 중요한 것만 하란 말이야 돼 그런 일을 쓸데없이 열심히 하고 있어! 왜 나는 그런 교육을 받지 못했을까. 

- 아 잠깐, 실리콘밸리 천국화 주의. 열심히만 하고 있으면 여기는 바로바로 잘린다. 인정사정 없다.

- 한국은 무섭다. 그저 연설문 전문을 보고 싶었을 뿐인데 소름 돋는 욕이 작렬을 한다. 박근혜 대통령이 아무리 잘못했기로서 때려죽일 사람이며, 최순실이라는 사람이 아무리 잘못했기로서 그런 욕을 받아 마땅한가. 찢어죽이고 처형을 하고 능간을 하고 그런 얘기를 해도 된다는 건가? 언젠가 대한항공 딸이 재판에 들어갈때 달걀을 던지고 머리채를 쥐어잡는 어떤 사람을 보고 너는 아마도 그 자리에 있었다면 훨씬 쓰레기 였겠지 라고 생각했던 기억이 난다. 나는 사형제에 반대하는 사람이다. 한 인간이 잘못하는 데에 한계가 있고, 내가 그걸 단죄할 자격도 없다고 생각한다. 인터넷에 난무하는 막말은 사형보다 더 심하다. 

- 노무현 대통령의 아내의 스캔들이 터졌을 때였나, 떠났다. 자신은 그걸 고치겠다고 정의를 찾아 들고 일어난 삶이었기에 더 괴로웠겠지. (이 사람은 '그렇다고 가족을 버리란 말입니까' 로 반응했다. 한 사람은 '앞으로는 세상 누구와도 인연을 맺지 않겠습니다' 로 반응하고. ) 두사람이 아무리 다르기로서니, (내 친구들 대부분이 그렇겠지만, 나는 한사람은 좋아하고 한사람은 안 좋아한다) 난 왜 비슷하게 보일까. 

- 한국은 모두를 구석으로 몰고 가는 것 같다. 고3도, 취업준비생도, 육아에 치인 직장인 엄마도, 가족부양에 지친 젊은 아빠도, 대통령도, 다 괴롭다. 왜 그렇지. 

- 나찌는 어떻게 인간을 수용소에서 가스실로 죽였을까, 라는 질문에 시야와 책임감과 악이 분산되어있어서 라는 대답이 기억난다. 히틀러는 유대인을 세상에서 없애라고 명령했고, 눈앞에서 처형 시스템을 디자인하거나 고통에 몸부림 치는 모습을 보지는 못했기에 자신이 무얼하고 있는지 충분히 자각하지 못했다. 중간 간부는 위의 고위간부가 준 임무, 효과적으로 죽이라는 임무에 따라 가스실을 디자인하면서 시키는 일을 할뿐이라고 생각하고 가장 끝에서 유대인을 가스실로 데려가고 시체를 치우는 사람은 시키는 일을 한 군인일 뿐이라고 대답했다. 대통령의 무능이나 한 인간의 부패는 한 사람의 잘못이 아니라 작은 악에 둔감한 시스템이 겹겹히 쌓이면서 불어나고 큰일이 생긴다. 뉘른베르크에서 우리는 누구를 어디까지 어떻게 처벌해야할지 딜레마에 빠진다. 세월호는 거대한 스캔들은 누구를 어디까지 처벌해야되나. 희생양을 하나 찾으면 되나.

- 그렇다고 박 대통령의 지지도가 올라가야된다는 건 아니다. 안쓰럽다고 지지하는 사람은 이 시스템의 가장 큰 죄인이랄까. 멍청한 건 죄다. 남에게 해악을 끼치고 있다고.

- 트럼프는 대단한 인간이다. 그 뻔뻔함은 어떻게 보면 가장 미국적이기도 하다.

- 어제도 얘기했는데, 난 SNL 도 정치풍자도 대부분 안 웃긴다. 블랙유머를 별로 안좋아해서 그런 듯. 보고 있으면 짜증나는 일들이 생각나는데 그게 왜 웃긴지 잘 모르겟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moment21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