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Archiv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2013.12.15 20:44 분류없음

안녕들하십니까라고 해서 대자보를 붙이는 운동이 대학가에 불고 있다고 한다. 

http://ppss.kr/archives/15784


'안녕들하십니까'시리즈에서는 '청년' 들의 고민이 느껴진다. 이렇게 혈기 넘치고, 이상적이고, 혼란스럽지만 그래서 조금씩 사회를 바꾸어나가는 게 대학생 청년이다. 수없이 돌려보던 '청춘스케치(Reality Bites)'가 생각났다. 언론사 인턴의 현실을 참을 수 없던 위노나 라이더는 "I was really gonna be something by the age of 23" 라고 중얼거린다. 1994년 영화인데, 달라진 건 하나도 없다. 


쉬고 자기의 생각을 하는 '잉여의 시간'에서 세상을 바꿀 놀라운 스타트업이 탄생한다는 이론은 대학생에게도 적용된다. 사회에 나와 일을 하고 대출을 해 집을 사고 부양할 가족이 생기고 바빠지면 이제 이런 고민들은 어린 날의 사치가 된다. 


나는 대학생이 아니다. "I was really gonna be something by the age of 23" 라고 중얼거린지도 벌써 수년이 지났다. 사회생활 시작한지도 6년차다. 저런 청년같은 글은 고무적이고 마음도 밝아지지만 공감은 할 수 없다. 나는 다른 고민을 할 시기다. 나는 이제 대학생 집짓기 자원봉사 같은 가벼운 활동은 싫다. 내 마음이 편해지기 위한 작은 활동이 전혀 사회를 바꾸지 못할 거라는 걸 닳고 단 나는 나는 이제 너무 잘 안다. 좀더 근본적인 활동을 하고 싶다. 좀더 근본적으로 사회의 구조를 바꾸는 일을 '똑똑하게' '비지니스 적으로' 하고 싶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moment210
2013.12.03 10:18 분류없음

뉴스페퍼민트 인터뷰 기사에 코멘트를 하고 싶었는데 이 블로그에 6개월 째 적고 있는 '나는 왜 뉴스페퍼민트를 하는가' 에 더해서 적으려고 참았었다. 그러다 그 글은 정리하는데 또 한달은 걸릴 것 같아 이 이야기부터 해본다. 


뉴스페퍼민트 슬로우뉴스 인터뷰 기사

뉴스페퍼민트 인터뷰 기사에 대한 '들풀'님의 감상


효석 선배님이 '집사람이 내 글이 좋다 말해줄 때 보람을 느낀다' 했는데 나는 아버지가 내글이 좋다 말해줄 때 가장 좋았다. 아마도 효석선배님의 '가장 가까운 사람의 appreciation' 과는 다른 맥락일테다. 


우리 아버지는 꽤 멋진 분이다. 이코노미스트 계정을 아버지 걸 쓰고있는데, 내가 대학생 때부터 가끔 줄쳐서 내 책상에 읽어보라는 올려놓은 기사도 안읽어보다가(아버지랑도 안 친했다) 일하고, 유학을 나오면서야 그런 영어글을 읽기 시작했다. 아버지께 뉴스페퍼민트 같은 걸 하고 있다고 카카오톡으로 얼핏 말씀드렸을 때도 "오 그러니? 멋지네." 정도로 흘려들으셨을 거다. 이번 여름, 한국에 가족 여행을 가서 제주도에서 아버지께 운전을 배우다 졸려하시길래 "음 아빠 내가 어제 뉴스페퍼민트에 쓴 재밌는 글 이야기 해줄까? " 라고 게이미피케이션 이야기를 시작했는데 굉장히 흥미로워 하시는 거다. 국제개발의 딜레마며 소셜엔터프리너쉽의 과제며 내가 재밌게 쓴 글 5개쯤 들려드렸더니 아하! 라고 무릎을 치며 열심히 글을 읽기 시작하셨다. 모바일로 찾아서 읽어보시라고 휴대폰에 바로 가기를 깔아드렸는데 영 불편하다 하셔서 메일링을 등록해드렸다. 그때부터 뉴스페퍼민트 기사를 흥미롭게 읽으시면 소감을 몇줄 적어 이메일로 다시 포워딩을 하시곤 한다. 주말에 전화하면 한시간씩 떠들기도 한다. 내가 하는 일이 정확히 먼지 모르시던 아버지와 일반적인 사회 주제를 다루는 뉴스페퍼민트를 하면서 토론할 거리, 교류할 거리가 많아졌다.

아버지께 인정을 받는게 기쁘다. 아버지를 지적인 토론을 할 수 있는 사람으로 존경하기 때문이리라. 


대학생 동생은 독서토론회를 하면서 뉴스페퍼민트에 빠졌다. 언어로 인해 정보접근성이 떨어지는 대중에게 다양한 세상의 시각을 보여주는 것은 노블한 행동이다, 라고 평가해준다. 나야 지식공유가 중요하다는 믿음에서 시작해 사서이고생-_- 을 하고 있지만 동생에게 같은 가치관을 강요하지는 않았는데 지가 먼저 내가 중시하는 것들을 중시해주니 기쁘다. 7살 어린 동생이란 가끔 자식같다. 내 자식같고 거울같은 동생에게 내가 가장 자랑스러워하는 정체성을 보여줄 수 있으니 보람이 있다.


아버지와 동생이 가족이어서가 아니라 꽤 멋지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기에 그들에게 인정받는게 중요하다. 딸이어서 누나여서가 아니라 꽤 멋진 '사회의 한사람'으로 나를 평가해주는 게 기쁘다. 말로 "나는 이런 사람이야," 라고 소리치는 게 아니라 내가 정성을 바쳐 하고 있는 행동으로 "나는 이런 사람이야, "라고 드러낼 수 있어 좋다. 가끔은 같은 가치관을 가진 사람들이 나를 먼저 알아봐주기도 한다.

뉴스페퍼민트는 그래서 나의 정체성을 정의하고 드러내게 되었다는 의미가 있다. 



+ 그런데 나는 요즘 시간없어서 또 막글을 쓰고 있다. 아오 죄책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moment210
2013.11.18 10:17 분류없음

어릴 때는 존경하는 사람 물어보면 부모님이라고 대답하는 애들이 이해가 안갔다. 부모님은 부족한 모습도 많이 보게 되는데, 존경은 완벽한 사람 - 슈바이처 같은 사람한테나 보내는 아닌가. 그러나 나이들어 부모님과 다시 친해지면서 우리 부모님이 멋진 사람이라는 알게 되었고 (이제와) 아버지를 존경하게 되었다. 우리 부모님이어서가 아니라 멋진 사람이기 때문에. 나도 아버지 만한 사람이 있었으면 좋겠다


아버지 환갑 생신에 전화 한통만 드리고 나니 마음이 계속 불편하다. 거기도 못가고 그리 대단한 일을 한다고.. 다시 돈버니까, 라면서 우겨서 비싼 선물을 사드리기로 했는데도 마음은 못내 찝찝하다아이에게 비싼 장난감 사주고 일하러 나가는 엄마의 마음이 이런걸까, 싶어졌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moment210
2013.11.13 13:57 분류없음

이십대 후반 삼십대 초반에게 가장 중요한 두가지 이슈는 연애(혹은 결혼, 가족만들기)와 일(혹은 직업적 정착, 꿈) 이다. 나는 요즘 둘다 파도를 타고 있다. 도대체 정착할 기미가 안보인다. 구름속을 헤매고 있는데 불안하다. 도대체 잘하는 게 없는 것 같아, 도대체 이나이 먹도록 이루어놓은 게 없는 것 같아 의기소침해졌다. 삐걱대기 시작한지 일주일 정도.


자신감이 무너질 때는 운동하는게 최고다. 지난 주말에는 어쩌다보니 술을 많이 마셨는데 12시간씩 자고도 피곤했다. 몸이 건강해야 마음도 건강해진다. 정신차리기 일단계로 운동시작.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moment21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