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Archiv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2018.01.02 11:56 분류없음

This year, I will build healthy habits to make my life resilient and sustainable. The goal is to keep active and positive energy for the rest of my life, by maintaining these practices like a muscle memory.




Every day : 


- Use the app "Things"(To Do list) religiously: plan what I will do a daily base. Prioritize, prioritize, and prioritize. Do the most important (including personal items), not the most urgent. Invest 15m every morning in the shuttle



Every other day:


- Work out. I did pretty well in last half, working out 2-3 times a week. This year, I will increase this to every other day even if it’s just 30m yoga at home. 




Every week


- Do one hustle every week. Hustle means something that I haven’t done before, something new and something I can learn. (Even if the learning is that I don’t enjoy that activity) It should be action-oriented. Reading articles about the new topic doesn’t count. Start trading new coins counts. Examples:


1) Buy a house (Talking with an agency for the first time, getting pre-qual, go house visit counts) 

2) Take an advisory role for a startup

3) Start trading new coins 

4) Publish my articles in Korean though Newspeppermint or Publy 

5) Start e-commerce business on FB page 

6) Egg freezing 

7) Go to Indian wedding 

8) Do sth fun with Pete


Looking back, I stopped all my side projects since I joined Facebook (because I was too busy and exhausted after work) and that made my mood dependent on day to day work events. I was passionate at work at that point, but it was not sustainable. It ended up draining my energy. I’m a curious person and learned that I need these side projects to keep myself happy and active. (not just drinking or watching tv) 


- Do weekly review: I will move Monday morning worry zone to Friday afternoon. It will help me to plan weekend activity/hustle of the week’. No planning was fine when I’m excited, but it was not sustainable. I’ll plan my personal activities as well. During the weekly review, I will 


1) Write down what I did well

2) what I could have done better

3) what I will do that weekend (personal hustle ) 

4) what I will do next week (mostly professional ) 

5) who I appreciate (and send thanks), 



posted by moment210
2017.07.31 07:52 분류없음

요즘 내 인생을 강타하는 책 두권 (둘다 예전에 본 책인데 다시 정독했다. ) 

: 알랭 드 보통의 '불안'과 유시민의 '어떻게 살 것인가' 


알랭드 보통은 meritocracy 는 현대 사회의 개념일 뿐이라고 지적한다. 계급이 사라지고 (표면적으로나마) 기회의 평등이 주어지면서 성공은 개인의 책임이 되고 성공하지 못한 개인은 죄책감을 느끼도록 강요받는다. 알랭 드 보통의 메시지는 그럴 필요 없다는 것. "역사적으로 늘 그랬던 건 아니야". "성공 못해도 너가 부족한 인간인 건 아니야."


유시민은 정치는 자신에게 '내면을 채우는 일이 아니라 소모하는 일이었다' 고 한다. '내 자신의 욕망을 더 긍정적으로 대하게 되었다. 마음이 내는 소리를 들었다. 삶을 얽어맸던 관념의 속박을 풀어버렸다. 원래의 나, 내가 되고 싶었던 나에게 한 걸음 다가섰다. 그렇게 해서 내가 원하는 삶을 나답게 살기로 마음먹었다" 


요즈음 나는 내면을 소모하다 못해 지쳐 나가떨어졌다. 


몇가지 글써야할 것들 

'Talking about incompetence' 

요즈음의 나는 무능하다. 몇달간의 괴로운 self observation 끝에 왜 그런지 설명할 수 있게 되었다. 그리고 나의 무능함을 '인간 실격' 으로 받아들이지 않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고등학교 때는 공부를 못하면 그만큼 인간으로서의 가치도 떨어진다고 보는 분위기가 있었다. 공부를 잘하기위해 있는 학교에서 성적으로 쪼르르 줄을 세우고 성적이 낮으면 그만큼 가치가 떨어지는 것처럼 취급했다. 남이 그랬다기보다 스스로를 그렇게 취급했고 나의 스트레스는 엄격한 자기 평가에서 왔다. 현재 나의 무능함에는 여러가지 이유가 있다. 사람을 다루는 스킬이 부족하고, 상대방을 생각할 마음의 여유가 없고, 영어를 못하고, 영어를 못한다는 컴플렉스가 있다. (일 안하고 이 글이나 쓰고 있는 게으름도 한 몫한다) 

이런 이야기를 하면 '네고시에이션을 잘하려면 이 책을 읽어봐' '사람을 다루는 게 어떻게 어려운데? 이렇게 접근해봐' '이렇게 하면 영어가 늘더라' 같은 조언이 종종 왔는데 그렇게 자기개발을 할 마음의 여유가 없었다. 너무 지쳐서, 남는 시간에는 스트레스를 받지 않으려고 멍때리며 평생 안보던 미디어를 소비했다. 가장 지쳐있을 때 아무 생각도 하지 않아야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데 능동적으로 책을 읽을 정도의 에너지도 없었다. 가장 수동적으로 할 수 있는게 티비 보기 정도 였다. 아무 생각도 하지 않는 요리 프로나 쇼프로나 보고 아무 생각을 하지 않는 상태로 몇시간을 보내고 다시 스트레스 받는 생활로 돌아갔다. 일기를 쓰거나 나를 돌아볼 에너지는 전혀 없었다. 사람들이 최근에 읽은 책을 이야기하면 아 이 지적인 대화에서 도망가 숨고 싶다, 라고 생각할 정도로 일년을 붕 떠서 아무것도 읽지 못하고 생각하지 못했다. 적당한 자극을 받아야 사람이 발전하는데, 아 나의 resilience 레벨이 낮구나, 나는 이렇게 스트레스를 받으면 그저 쪼이는 구나. 적당한 스트레스를 받는 레벨로 옮겨야겠다, 라고 자기 자신을 조금씩 알기 시작했다.


그 무능함은 당분간 나아질 것 같지 않다고 인정하는 용기가 필요했다. 인정하기 시작했음에도 아직은 아둥바둥하는 과정이 내면을 더욱 황폐하게 하고 잇다. 몇달 푹 놀아야 (운동하고 책보고 걸어다니고 생각하고 글쓰고 ) 할 것 같은데 차마 그 용기를 못내고 있다.


용기내서 쳐내고 시간이 나면 써야할 것들: 

- Talking about incompetence

- True leadership, what do you expect other people to think of you? 

- Dealing with negative feedback 

- Hipster life and reality : How much money do I need?

- 장기 계획을 바꾼다는 것: 1년/3년/10년 로드맵을 늘 그렸는데 이제 10년 로드맵에서 '테크에서 성공하고 싶다' 가 더이상 나의 목표인지 흔들린다. 큰 줄기가 바뀌니 멀 해야하는 건지  혼란스럽다. 

- 파트너쉽/객관적으로 자기 들여다보기의 중요성 



posted by moment210
2017.03.06 10:49 분류없음

한달 늦게 쓰는 생일 일기. 


베를린은 굉장히 좋았다. 춥고, 피곤하고, 얼굴은 다 터버려서 갔다와서 일주일간 고생하고, 어느 역사적인 생일파티처럼 신나게 놀아댄 건 아니었지만 요즈음의 삶을 돌아보게 되는 계기가 되었달까. 


서유럽은 엄청 돌아다녔지만 베를린은 처음이었다. 일요일 오후에 도착해서, 친구들이 있다는 독일 역사 박물관을 가서 역사순으로 시대를 밟아갔다. 20세기까지 머 별거 없자나라며 슥슥 지나가다가, 최근 100년에 엄청나게 매료되서 완전 집중해서 보았다. 백년전 경제 불황에서 사회문제가 커지면서 조금씩 배타적이고 인종차별적인 사건들이 일어나기 시작하고, 그 사상이 퍼져나가기 시작하고, 인종을 배척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받아들여지고, 나찌의 캐피탈이 되고, 어느 순간 조직적으로 '다른 사람들'을 색출해 학살하는 게 당연한 사회가 되어있다. 르완다 호텔에서도 말을 잃었고 캄보디아 학살 현장에서도 숙연해졌지만 나찌는 엘리트들이 조직적으로 학살의 현장을 만들었다는 데서 다르게 두렵다. 캄보디아는 평민들이 들고 일어나 엘리트에게 분노를 표출했다는 데서 끔찍하지만 (안경을 쓰고 있거나 손에 굳은 살이 없으면 학살했다고) 나찌는 인간을 움직이는 법을 아는 정치인이 효과적으로 군중을 조종했다는 데서 두렵다. (나찌는 민주사회에서 선거로 당선된 정권이다)  처음에는 이거 최근의 트럼프 사태와 비슷하자나, 라고 투덜대다가 이건 비교할 수 없이 심하다는 결론.

권위주위와 계급을 강조하는 묵직하고 압도적인 건축 양식. 그리고 냉전시대로 넘어간다. 개성이라고는 없는 무뚝뚝하고 추레한 회색의 공산시대 건물. 정치 분쟁이 끊이지 않고 불안한 사회에서 계속 서베를린으로 도망쳐 오는 사람들. 억눌린 사회에서 자유를 꿈꾸는 사람들의 흔적이 사방에 남아있다. 강렬한 벽화, 꿈틀대는 그림들. 이런 사회에서 예술은 더욱 꽃핀다. 테크노 음악이 태어나고 그러다 베를린 장벽이 무너지고, 다시 브란덴부르크 문이 열리고, 서베를린의 부유한 문화가 동베를린에도 스며들고. 흑백필름이 보다보면 북한 생각을 안할 수가 없다.

그리고 다시, 베를린은 유럽에서 제일 열린 이민 정책을 피는 '실리콘밸리'가 되었다. 개발자들과의 미팅에서 독일인은 거의 없고 러시아/동유럽계 개발자들이 대부분. 베를린에서 꼭 먹어야할 음식은 터키인의 영향을 받은 커리소시지. 주말에는 큰 아시안 마켓도 열린다. 시리아에서도 이민자를 가장 많이 받았다. 은근히 배타적인 유럽 사회에서 이민자들이 넘어올 수 있는 사회가 되었고, 그렇게 테크의 중심지가 되었다. 그리고 다시, 이민 정책에 반대하는 시위가 열린다. 


근교도시, '북쪽의 피렌체'였다는 드레스덴에 갔는데 거기서도 데모 중. 시리아의 난민들을 보호하자는 시위와 시칠리아에서 넘어오려던 난민들을 받지않아 수백명 보트피플이 바다에서 죽어간 사건을 추모하는 전시회가 광장에서 열리고 있었다. 그런데 오후에는 극우시위가 열릴 예정이라고.  


독일의 박물관을 돌아다니면서 독일인이 좋아졌다. 독일인이 저지른 악행은 어느 인류사보다도 잘 알려져있는데, 이는 독일인이 자신들의 잘못을 명료하게 정리해논 데서 시작한다. (물론 유태인들의 정치적/재정적 후원도 든든하다) 독일의 기초교육 12년을 받은 사람이라면 유태인수용소 학살의 현장을 세번 이상 방문하게 되어있다는데, 역사를 이토록 정직하게 뒤돌아보고 아주 명확한 언어로 몇명이 어떻게 어떤 방법으로 학살당했는지 보고 느낄 수 있도록 재현해놓은 국가가 대단하다고 생각했다.

 한국은 한국이 왜 자랑스러운 나라인가 가르치고, 일본 군인이 한국에서 저지른 만행을 가르치지만 배트남 전쟁에 파견된 우리 군인이 어떤 만행을 저질렀는지는 가르치지 않지 않나. 역사적으로 항상 옳은 일만 해온 민족은 어디에도 없다. 파쇼 사상이 얼마나 위험한지 가르치지 않으면 또 같은 실수를 할 가능성도 높다. 내 잘못을 들여다보고 정확하게 묘사하고 후대에 가르치는 사회는 존경할만하다고 생각했다. 


굉장히 잘 정리해놓아 건축이나 예술에서도 두려움과 격동하는 감정이 느껴지는데, 회사에서 일 관련 메세지는 끊임없이 쏟아져서 대답하다 말고 아 나는 이런 사소한 일에 왜 스트레스 받아 쩔쩔대는가 라는 생각을 했다. 나는 굉장히 좋은 사회에서 살고 있다. 내가 태어난 고향을 떠나 공부하고 싶은 곳에서 공부했고 일하고 싶은데서 일하고 있고 이 먼 곳에 비지니스 클래스를 타고 와 별 다섯개 짜리 호텔에 호화롭게 묵고 있다. 게이의 결혼이 합법화되고, 이민 정책에 동의하지 않아 시위하는 것이 허락되고, 무능력한 대통령을 쫓아낼 수 있는 시대에 살고 있다. 감사하고 행복할 일이 얼마나 많은데, 이거 가지고 스트레스 받아 안절부절이라니 안네 프랑크에게 얼굴 들 면목이 없다. 내가 하고 싶은 일을 마음껏 선택할 수 있는 사회에서 아 내가 선택한게 잘한 건지 모르겠어서 스트레스라니, 이 얼마나 First world problem 인가. 그러니 이보다 열배 스무배 백배는 행복합시다. 


생일은 행복해하면서 조용히 돌아다녔다. 성격이 예전보다 내성적으로 변하는 것 같다. 워킹 투어를 해서 그룹이랑 있었고 친구를 만들 수도 있었는데, 생일이라고 아무에게도 말하지 않고 굳이 친구를 만들지도 않았다. 혼자 이런저런 생각을 하고 보고 느끼고읽고 걸어다니면서 좋았다. 드레스덴에서 엄청 추운데 따뜻하고 달달한 글루스바인을 호호 불어가면서 마시면서  저런 소비에트 시대 건물에 안살아서 다행이다 생각하고, 추워지면 책방가서 책 사진 뒤적거리고 예전 필름보고, 가게들 기웃거리고, 유서깊은 백화점에 들러 내게 선물 하나 사주고, 고르메 음식 모아놓은 푸드 코트에 가서 맥주한잔에 소세지 먹고, 아 취하고 기분좋다, 조금더 안주거리 사와 호텔에 와서 쏟아지는 생일 메시지에 대답하다 잠들었다. 예전에는 생일이면 친구들에 둘러싸여서 사랑받고 있구나 헤헤 하는 게 굉장히 중요했는데, 하루에 케익 커팅 서너번 하고 누가 미역국도 끓여주고 그러면 행복해했는데, 이렇게 아무 날도 아닌 척 하는게 이제는 더 마음이 편안하고 좋다. 낯선 도시에서 혼자 지낸 서른두살 생일은 나답지 않지만 이제는 나다운 것 같기도 하다.




+ 사실 H가 생일 전주에 취직겸 못본지 오래된 겸 이래저래 샌프란에 놀러왔었는데 너무 좋았다. 생일 앞뒤에는 사람들에 둘러싸여 있었고 거기서도 메세지와 전화는 했으므로 괜찮았던 건지도. 예전에는 막 물리적으로 옆에 있어줘야햇는데, 나이드니 다들 바빠서 문자 전화만 해줘도 충분히 행복하다. 또 굳이 전화해주지 않아도 그렇게 재차 확인해주지 않아도 내 사람들이라는 걸 안다. 

posted by moment210
2016.11.04 14:32 분류없음

잘 모르면 멍청한 소리하지 말고 조용히 해야하는데 말을 안하면 글을 안쓰면 공부도 안한다.  

박근혜 뉴스나 트럼프 뉴스는 보다 보면 열이 뻗쳐서 안 읽게 되서 너무 모른다. 그래서 멍청하니 닥쳐야하는데 먼가 그래도 정리는 해보고 싶어서 조용한 이곳에. 중간 중간 보는 걸로 느낀 단상들. 


-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 담화 발표는 여태까지의 연설 중 제일 잘 들린다. 이번엔 본인이 썼는지 책을 읽는 게 아니라 대화로 들린다. 그래서 처음으로 박근혜 대통령에게 마음이 가고 안쓰러웠다. 

- '열심히 했는데' '성실히 임하겠습니다' '국민 여러분께 도움이 되고 싶어 정말 열심히 했는데' 이런 말이 답답하다. 열심히 하지 말고 잘하란 말이야. 한국에서 나는 너무 열심히 성실히 살라고 배웠던 것 같다. 그게 아니라 머가 중요한지 생각해보고 가장 중요한 걸 해. 페북에서 항상 듣고 있는 교육이다. 급한 걸 하지 말고 중요한 걸 해, 많이 일하지 말고 중요한 일을 해, 못하면 못한다고 빨리 얘기해,너는 분명히 충분히 거절하고 있지 않아, 성실하게 열심히 할게 아니라 중요한 걸 해, impact 가 가장 큰 게 무얼까, 그걸 고민하고 몇개만 골라서 잘 하란 말이야. 그만 회사에 있고 집에 가. 중요한 것만 하란 말이야 돼 그런 일을 쓸데없이 열심히 하고 있어! 왜 나는 그런 교육을 받지 못했을까. 

- 아 잠깐, 실리콘밸리 천국화 주의. 열심히만 하고 있으면 여기는 바로바로 잘린다. 인정사정 없다.

- 한국은 무섭다. 그저 연설문 전문을 보고 싶었을 뿐인데 소름 돋는 욕이 작렬을 한다. 박근혜 대통령이 아무리 잘못했기로서 때려죽일 사람이며, 최순실이라는 사람이 아무리 잘못했기로서 그런 욕을 받아 마땅한가. 찢어죽이고 처형을 하고 능간을 하고 그런 얘기를 해도 된다는 건가? 언젠가 대한항공 딸이 재판에 들어갈때 달걀을 던지고 머리채를 쥐어잡는 어떤 사람을 보고 너는 아마도 그 자리에 있었다면 훨씬 쓰레기 였겠지 라고 생각했던 기억이 난다. 나는 사형제에 반대하는 사람이다. 한 인간이 잘못하는 데에 한계가 있고, 내가 그걸 단죄할 자격도 없다고 생각한다. 인터넷에 난무하는 막말은 사형보다 더 심하다. 

- 노무현 대통령의 아내의 스캔들이 터졌을 때였나, 떠났다. 자신은 그걸 고치겠다고 정의를 찾아 들고 일어난 삶이었기에 더 괴로웠겠지. (이 사람은 '그렇다고 가족을 버리란 말입니까' 로 반응했다. 한 사람은 '앞으로는 세상 누구와도 인연을 맺지 않겠습니다' 로 반응하고. ) 두사람이 아무리 다르기로서니, (내 친구들 대부분이 그렇겠지만, 나는 한사람은 좋아하고 한사람은 안 좋아한다) 난 왜 비슷하게 보일까. 

- 한국은 모두를 구석으로 몰고 가는 것 같다. 고3도, 취업준비생도, 육아에 치인 직장인 엄마도, 가족부양에 지친 젊은 아빠도, 대통령도, 다 괴롭다. 왜 그렇지. 

- 나찌는 어떻게 인간을 수용소에서 가스실로 죽였을까, 라는 질문에 시야와 책임감과 악이 분산되어있어서 라는 대답이 기억난다. 히틀러는 유대인을 세상에서 없애라고 명령했고, 눈앞에서 처형 시스템을 디자인하거나 고통에 몸부림 치는 모습을 보지는 못했기에 자신이 무얼하고 있는지 충분히 자각하지 못했다. 중간 간부는 위의 고위간부가 준 임무, 효과적으로 죽이라는 임무에 따라 가스실을 디자인하면서 시키는 일을 할뿐이라고 생각하고 가장 끝에서 유대인을 가스실로 데려가고 시체를 치우는 사람은 시키는 일을 한 군인일 뿐이라고 대답했다. 대통령의 무능이나 한 인간의 부패는 한 사람의 잘못이 아니라 작은 악에 둔감한 시스템이 겹겹히 쌓이면서 불어나고 큰일이 생긴다. 뉘른베르크에서 우리는 누구를 어디까지 어떻게 처벌해야할지 딜레마에 빠진다. 세월호는 거대한 스캔들은 누구를 어디까지 처벌해야되나. 희생양을 하나 찾으면 되나.

- 그렇다고 박 대통령의 지지도가 올라가야된다는 건 아니다. 안쓰럽다고 지지하는 사람은 이 시스템의 가장 큰 죄인이랄까. 멍청한 건 죄다. 남에게 해악을 끼치고 있다고.

- 트럼프는 대단한 인간이다. 그 뻔뻔함은 어떻게 보면 가장 미국적이기도 하다.

- 어제도 얘기했는데, 난 SNL 도 정치풍자도 대부분 안 웃긴다. 블랙유머를 별로 안좋아해서 그런 듯. 보고 있으면 짜증나는 일들이 생각나는데 그게 왜 웃긴지 잘 모르겟다. 

posted by moment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