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Archiv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2012.07.25 12:09 MBA Life in Sloan

내가 오프라인에서 정치 얘기가 나오면 슬슬 피하는 이유는 논쟁을 벌이는게 별 의미가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이 나이쯤되면 정치적 노선이 분명한 사람들은 그걸 바꿀 생각이 없고, 듣고 토론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자기 주장을 펼치기 위해 말을 한다. 다른 주제를 재밌게 논할 수 있는 사람과 전혀 의견을 바꿀 의향이 없는 주제를 논쟁하면서 사이만 나빠지는건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 피하자. 정치, 종교, 스포츠가 그렇다.


사람에게는 모두 다른 매력이 있는데 그 사람의 매력을 즐길 수 있는 방향으로 친해지면 된다. 굳이 정치를 논할 필요가 없다.




...라고 늘 둥글둥글한 척하는데 한시간전에 울컥해서 성격 드러낼뻔했다. 

'잘 알지도 못하면서' '공부도 안했으면서' 어설픈 정치 견해를 자기 틀에 갇혀 말하는 사람을 보면 화가 난다. 박정희가 멀했는지도 모르면서 박정희 전두환 짱 삼성 만세라고 말하는 보수꼴통이나 가카가 또 꼼수부린다고 잘 알지도 못하면서 막말하는 꼴통네티즌이나 똑같다. 그 얕음이 견딜수가 없다.  

- 일반론이 아니다. 언젠가 롯데자이언츠 게임을 보러갔을때 마임마쌔리라 라면서 욕을 쳐부으시던 뒷자리 할아버지가 생각났다. 지금 차례가 아닌데 ㅋㅋ 야구룰도 모르시면서 그냥 부산 구단이라고 막 응원하시는거구나ㅋㅋ 라고 그때는 어쩐지 정겨운 마음으로 큭큭거렸는데 정치판을 두고 그렇게 멍청한 코멘트를 해대면 나는 울컥 화가 난다. 멍청하면 말을 말든가. 미국보다 유럽이 좋았던 가장 큰 이유가 그거였다. 미국애들은 사회에 대해 멍청한 애들이 많은데, 버지니아나 텍사스 시골로 갈수록 자신이 왜 그 정당을 응원하는지도 모르면서 당연하게 편향된 사고방식에 갇혀있는 애들이 많은데 유럽애들은 정치든 예술이든 사회든 무언가 자기의 '의견'과 그 '이유'가 있었다. 대화가 즐거웠다. 


똑똑하게 쏘아 붙이고 싶었는데 괜히 사이 나빠지고 싶지 않아 참았다. 그리고 영어로는 사실 똑똑하게 쏘아붙여지지도 않는다. 못하는게 더 성질난다. 한글이었으면 한시간동안 따발총을 부어댔을거야. 마구 무시하는 티내면서. 아이고야. 이놈의 그지 같은 성격.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moment21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