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Archiv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2011.12.04 04:53 Travel
Thanksgiving Puerto Rico trip 

정말, 너무, 너무 좋았다.

좋은 여행에는 두가지 종류가 있다.
1) 좋아하는 친구들과 깔깔대며 신나게 웃을 수 있는 여행 : 2006년의 일본 졸업여행이나 2003년의 첫 유럽여행이 그랬다. 한껏 들떠서 무슨 말만 해도 깔깔대는 시간들. 많이 웃고, 행복하고, 인생이 즐겁다.
2) 현지사람들과 어울리며 배우고 즐기는 시간들: 2011년의 남미나 2006년의 이탈리아. 그 나라에 흠뻑 빠져서 헤어나올줄을 몰랐다. 

이번 푸에르토 리코 여행은 완전 전자.
너무 좋아하는 친구들이랑 너무 행복했다. 햇살이 들고, 비치에 가서 장난을 치고 물속에서 프리스비를 하고 드러누워 자다가 맛있는 걸 먹고 보트를 타고 나가 스노클링을 하고 보트에서 가득 라틴뮤직에 춤을 추고 피나콜라다를 마시고 바다로 다이빙해서 해파리에 쏘일때까지 수영하고. 아 바쁘고 숨쉴틈없이 몰아치던 MBA 생활이 까마득하다. 저녁이 되면 바베큐를 해먹고 바나나니 아이스크림이니 럼이니 넣어서 스무디를 만들고 파티음악으로 24명 자는 하우스를 가득 메워 파티. 가쉽이 흘러넘치고, 인생은 유쾌하다. 

아, 현실에 돌아와지지가 않는다. 


리쿠르팅의 압박은 몰려오는데 다시 '무얼위해 사는가' 고민이라도 시작할 기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moment21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