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Archiv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2017.04.10 06:04 분류없음

일에 끌려가지 않겠다고 바둥거린지가 일년이 넘었는데, 여전히 일에 끌려다니며 살고 있다. 


일 외적으로 딱히 중요한 게 없기 때문일거다. 결혼도 안했고 가족도 없고 남자친구도 없고 누구를 만나려면 노력을 기울여야하는데 한두번 데이트하다 말고 귀찮아지면 관두고 또 하다말고 하고 있다. 일 외에 열정을 가지고 있는 것도 별로 없다. 뉴스페퍼민트는 관뒀고(남의 글을 옮기는 데 흥미가 떨어졌다) 예전처럼 엄청 열심히 술마시고 클럽다니고 뮤직 페스티벌을 가고 있는 것도 아니고 스페인어를 배운다던가 춤을 배운다던가 신나있는 게 없다. 


일은 잘하고 싶다. 일이 지긋지긋하다고 은퇴하고 싶다고 통장 보며 은퇴연금을 언제 모을 수 있을까 집착하던 시기가 있었는데 그래도 일은 싫다기보다 지친 것에 가깝다. 스트레스 받는 건 그만큼 내가 신경쓰고 잘하고 싶은데 못하는 데서 오는 당혹감이 더 크다. 요즈음은 리더쉽 포지션으로 올라가야되서 나만 일 잘하면 되는 게 아니라 다른 팀과의 갈등 조율, 윗선 관리, 정치, 팀에 일 잘 시키기 같은게 중요해졌는데 잘 못하고 가까운 시일 내에 잘하게 될 조짐도 안보인다. 열심히 하면 늘기야 하겠지만 영어로 한계가 있고 정치도 정말 못하겠다. 엄청나게 오픈된 기업 문화에서 내가 먼가 못할 때마다 피드백이 쏟아지고, 부정적인 피드백을 받을 때마다 스트레스를 받아 쩔쩔 맸다. 그날의 커디션이 회사 상황에 따라 결정나는 라이프를 보낸 지 꽤 되었다.


내가 무얼 원하는지 명확치 않은 데서 남의 아젠다를 쫓아다니며 살고 있었다고 생각한다.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데로 생각하게 된다' 는 말대로 별 생각 없는 일이년을 살면서 직접적인 피드백이 쏟아지는 건 일밖에 없으니까 급급히 일만 보며 살고 있었다. 

내 아젠다에 맞춰서 내게 중요한 일을 벌리고, 바운더리를 세워야한다. 간만에 운동을 가면서 몸매좋고 탄탄한 40대? 아름다운 아줌마를 보면서 아 저렇게 되고 싶다고 생각했다. 회사 디렉터는 별로 내 롤모델이 아닌데, 적당히 성공한 직업을 가지고 (지금이면 충분하다), 건강하고 씩씩하게 밝게 사는 아줌마가 되고 싶다. 연애를 하던 가족을 만들던 밝고 힙스터스럽게 살았으면 좋겠다. 내게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알고, 실리콘밸리의 가치를 훌훌 털어버리고 훌쩍 발리로 떠날 수 있는 그런 힙스터로 살고 싶다. 남들이 중요하다고 하는 것에 끌려다니다가 정신차려보니 열심히 바둥대며 살았는데 내가 원하던 것이었는지는 모르겠는 그런 삶 말고. 


그럴려면 일 조금 더 잘하는 거 보다 꾸준히 운동하고 재밌는 일 만들고 즐기는 게 더 중요하다. 내 아젠다에 맞춰서 내가 하고 싶은 것을 우선시하는 라이프를 살아야지. 올해는 인생의 큰 숙제(그린카드, 운전면허, 사적인 일 한두개) 끝내놓고 춤이나 배우러 다녀야겠다. 행복하게 사는 게 내 인생의 골이라는 걸 잊지말아야지 라고 새삼 다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moment21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