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Archiv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2016.06.27 06:26 분류없음

요즘은 건강하고 즐겁고 씩씩하고 활기차다. 잘 웃는다. 

유럽여행 이주는 정말 지쳐서 쓰러질 때까지 걸어다니고 그랬다. 친구가 있어 집에서 12시까지 자지 않고 아침부터 집에서 나갔다. 혼자 여행햇느면 나가서 늦은 점심을 먹으며 하루를 시작했을텐데 나가야할 것 같고 그런 강제된 바쁨이 좋았다. 활기차고, 웃고, 투덜대고, 술에 취해 진상을 피워댔다. 몇시간씩 자전거를 타고 뛰어다니면 활기가 생긴다. 살빠져야할 것 같지만 식욕이 돋아 엄청나게 먹어대서 그렇지도 못했다. 

어쨌든 건강하고 즐거운 나로 돌아와 이제 내가 좀 나 같다. 새로운 사람을 만나고 데이트도 시작했는데 으하하하 웃고 있다.  




평소의 나로 돌아왔음에도 연애는 여전히 오래되고 편안한 관계에 집착한다. 괜찮아보이는 새로운 남자하고 즐겁게 얘기는 할 지언정 대답하기는 귀찮고 마음은 가지 않는다. 병신같은 옛남친, 옛남친과 분위기가 비슷한 사람 앞에서 마음이 편해져버리곤 한다. 편안함을 느끼면 마음이 약해진다. 남자에게 매력있는 여자는 처음보는 여자라던데, 어째서 나는 반대인가. 사람하고 가까워지는데 오래 걸리고, 까다롭고, 한번가까워지면 어떻게 끊어내지를 못한다. 그렇게 서로를 잘 아는데, 그 약함을 다 아는데, 그 서로의 모습이 안쓰럽고 애틋한데 나는 잘 헤어지는 사람들이 새삼 신기하다. 


게다가 요즘의 절친들은 다 게이다. 가까운 즐거운 친구들(게이+여자친구들)에 둘러싸여있고, 일때문에 스트레스는 받으나 어쨌든 열라 열심히 일에 불태우며 살고 있는데, 이 패스 오래 타면 안 될 거 같은데 불안해서 투덜투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moment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