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Archiv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2015.06.27 16:02 분류없음

[조금 더 아름다워진 세상을 축하하며]

간혹 페북을 훑어보다 차단하는 일이 있는데 모르는 사람들과 친구를 맺지 않는 주의라 타인의 무례함에 차단한다기보다 이 사람이 이런 사람이었나 실망하며 차단하는 일이 대부분이다. 그래서 더 슬프다. 긴 답글을 쓰다 말고 어차피 듣지 않을 사람한테 내 시간만 아깝지, 라고 한숨을 푹 쉬고 쓰다만 답글을 지우고 조용히 차단한다. 그중 가장 자주 차단하는 논란이 ‘동성애는 죄입니다’ 류의 글이다.

오늘, 미국에서는 동성결혼이 공식적으로 합법화 되었다. 모든 사람이 사랑하며 아름답게 살 수 있는 조금 더 행복한 세상을 축하하며, 숙제처럼 미루었던 글을 쓴다. 


‘동성애는 죄입니다. 그러나 우리 모든 기독교인들도 죄인입니다. 용서하고 치유합시다.’ 라는 발언은 내게 ‘흑인으로 태어난 것은 죄입니다. 그러나 우리 백인 기독교인들도 살면서 무수히 많은 죄를 저지른 죄인입니다. 불쌍한 흑인을 용서합시다.’ 만큼이나 역겹게 느껴진다. 흑인이기 때문에 일단 죄인이라는 선언만큼이나 단정적이고 폭력적이다.


하나님의 기본적인 창조원리에 반하는 질서가 보편적인 질서가 된 사회가 말이 되느냐는데, (<-친구분의 발언을 그대로 따옴) 동성애자는 구약 성경과 로마 역사, 고려 향가, 조선왕조실록까지 시간과 공간을 넘어 인류 역사에 늘 존재해 왔다. 사회에 따라 핍박을 받기도 하고, 자유를 누리기도 했지만 성적 지향이 다르게 태어난 사람들은 늘  그렇게 어디에서나 있었다. 어떤 인류의 유전자가 늘 그렇게 ‘계획’되어왔던 것은, 하나님이 사람을 그렇게 ‘지으신’ 것은 왜일까.   

이성애자인 당신은 ‘빅맥을 먹고 싶은 충동’ 을 참은 것처럼 ‘동성인 친구랑 사랑하고 싶은 충동'을 억누르고 죄인이 안된 게 아닌데, 다르게 태어난 사람을 어떻게 어떤 논리로 죄인으로 몰아붙입니까. 흑인이기 때문에 죄인이고, 약초를 뜯어 의료행위를 했기 때문에 마녀이고 죄인이고, 장애인이기 때문에 옆에 가기 싫다는 말처럼, 동성애자이기 때문에 더럽고 죄인이라는 말은 다수의 횡포로 밖에 느껴지지 않는다. 

동성애자인 친구는 그런 건 바뀌는 게 아니라고, 이성애자인 척하며 사는 사람들은 사회에 따가운 시선이 싫어 숨기고 억누르고 살아가는 거라고 설명하는데, 그게 참 슬프다.


'동성애자의 더러운 성행위와 그들이 역겨운 이유’를 그린 만화 (이건 좋은 반박글) 를 교육 잘 받고 외국물도 먹은 한국의 20대 여성(그러니까 나같은 프로필)이 공유해서 참으로 당황했던 적이 있다. 그 글을 읽다 너무 화가 나 부들부들 떨다 동성애자 친구하고 두 시간을 피토하며 이야기했는데,  그 친구는 날 보고 웃으며 본인은 이런 오해에 너무 익숙해서 이제는 신경도 쓰이지 않는다했다. 나보고도 신경 끄고 무시하고 살라고. 그러나 한국에서는 이토록 낯설고 무지한 주제라면, 조금더 이해하도록 도와주는 게 더 나은 사회를 만들지 않을까 라고 생각했다. 그러니까 오늘 같은 날 몇 시간씩 이런 글을 쓴다. 


동성애자들은 문란하다고? 

통계학적으로 편향된 이야기만 듣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동성애자들도 보통 사람들과 똑같다. 수줍은 사람이 있고, 조용한 사람이 있고, 외향적이고 성적으로 개방된 사람이 있다. 그러나 수줍고 조용한 사람은 커밍아웃하지 못하고 연인을 찾기도 어렵다. 사회에 순응하는 성격의 사람은 쉽게 살기 위해 조용히 억누르고 살아간다. “내가 몰라서 그러는 게 아니라 동성애자 한두명 아는데~ “ 라며 막말을 하는 사람은 사실 이들 중 외향적인 사람들 몇몇만을 보고 판단을 내렸을 가능성이 크다. 

대부분의 조용한 동성연애자들은 잘 눈에 띄지 않고, 연인을 찾기도 어려워한다. 그에 비해 눈에 띄는 게이는 용감하고 활기찬 사람들이다. 그들을 보며 아 게이란 성적으로 활발하고 문란한 (난 문란한 건 또 뭐가 문젠데? 라고 생각하긴하지만) 존재라고 생각하게 된다. 

게이인 건 맞지만 한번도 제대로 된 남자친구는 사귀지 못한 내 게이 친구는 한번도 남자친구 못 사귀어본 내 여자친구와 굉장히 비슷한 성격이다. 연애 분위기가 되면 긴장해버리는 그런 성격. 


성매매나 성병의 위험에 관하여

내가 경악했던 그 만화는 게이 성매매나 성행위를 역겹게 묘사하여 혐오감을 자아냈다. 내 게이 친구는 한참을 듣더니 음, 맞아 그런 성매매 공간이 있긴 해. 라고 하더라. 그거만 보여주는 건 치사한 건 아냐? 라고 물었더니 음 그런 공간이 불결한 건 사실이라고 들었어. 그러나 이성애자 성매매에도 똑같은 공간이 있자나. 라고 한다.

성매매나 가학적 혹은 위험한 성관계는 남녀 성관계에서도 똑같이 존재한다. 어린 아이를 추행한다든가, 하기 싫은 상대방을 폭력으로 몰아붙인다든가, 돈으로 사람을 사는 건, 남녀 성관계에서도 똑같이 존재하는 역겨운 인간의 한 단면이다. 동성애자라고 모두 잠재적 성범죄자로 규정짓다니 그건 남성은 모두 잠재적 성범죄자라고 몰아붙이는 것과 다를 바 없다. 동성애자가 방에 있었다는 사실에 나를 성적대상으로 바라봤을 거라고 기분 나빠하는데, 그들도 모든 사람 보고 흥분하는 게 아니다. 그럼 여자인 나는 세상의 (게이 빼고) 모든 남성이 성적 대상으로 바라보고 있다고 기분 나쁘고 추행당했다고 느끼며 살아야하는 건가.


친구가 했던 말 중에 흥미로운 말이 있었다. 남성은 원래 여성보다 시각에 흥분하고 성욕에 쉽게 지배되자나. 시각에 흥분하고 성욕에 쉽게 지배되는 남성 둘이라고 생각해봐. 그런데 한국 같은 사회에서 사회의 음지에 있다면 건강한 파트너를 찾기가 쉽지 않고, 성매매소에 가는 게 그나마 쉬운 방안일 거라는 건 상상이 가. 수줍고 자기를 드러내기가 어려운 사람일 수록 그런 곳에 가겠지. 그건 사회의 핍박을 찾으면서 사랑할 사람을 찾아야하는 분위기에서 나온 부산물이지, 동성애자가 성매매를 좋아해서가 아니라. 사회적 혐오로 인해 고립된 사람들이 음지에서 살아야하는 데서 생긴 일이라면, 자유롭게 연애하는 곳에서 그런 일은 없어져. 샌프란시스코에서는 연애를 하지. 


동성애자의 입양에서 이이의 권리를 생각하라고? 

아이가 기대할 수 있는 가장 아름다운 환경은 행복하고 서로 사랑하는 부모라고 생각한다. 이혼하는 부모도 그렇게 많은데, 매일같이 싸우는 부모나, 집에 거의 없는 부모보다 사랑하고 따뜻하고 그렇게 아이를 가지고 싶었던 부모가 아이의 정서에 나쁜 영향을 끼친다는 건 나는 이해가 안 간다. 


동성애자도 결혼을 하고 싶어한다. 무수히 많은 이성애자의 결혼처럼 경제적 수준이 나랑 맞고 외모가 내 수준과 맞고 부모님이 경제적 여력이 있고 결혼할 나이가 됐는데 해야하니 하는 그런 결혼이 아니라 사회의 따가운 시선을 받아도 사랑하는 사람과 평생을 함께 하고 싶어 하는 결혼이다. 


오바마 대통령의 페북 포스팅 말마따나 사랑이 승리했다.

오늘의 샌프란시스코는 온통 축제 분위기다. 나는 좋은 세상에 살고 있구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moment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