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Archiv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2014.03.06 10:39 Scrap








좋아서 하는 밴드 - 달을 녹이네.


그러고보면 가장 좋아하는 계절은 늘 겨울이었다. 하늘을 올려다보며 세상 가득히 내리는 눈을 바라보는 것도, 추운 겨울 아침 쨍하고 차가운 공기를 들이 마시는 것도, 겨울밤 숨을 쉴 때 하얀 입김이 어리는 것도, 호호 불어가며 오뎅이니 붕어빵을 먹는 것도 엄청 좋아한다. 겨울에는 따뜻하고 부드러운 스웨터니 목도리가 좋아진다. 옆에 있는 단단한 사람에게 얼굴을 파묻고 싶어진다. 생일이니 크리스마스니 설날이니, 송년회며 신년회까지 들뜨는 이벤트는 내게 늘 겨울이었다.


자전거 타고 퇴근하는데 이 노래가 흘러나왔다. 문득 올해는 겨울없이 한해를 끝냈다는 걸 깨달았다. 그 차가운 공기, 따뜻하던 겨울날들이 그립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moment21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