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Archiv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2014.01.06 19:06 분류없음

내가 어이가 없어 웃음밖에 안나온다. 요즘 나는 우르릉꽈당쾅쾅쾅이다. 혼자 신나서 팔짝대다 지하철에서 우르릉쾅쾅 구르며 넘어지는 아이의 이미지랄까. 굉장히 열심히 살고 있는데, 사고쳐대는게 장난이 아니다. 아오 진짜 2013년은 꽉차게 살았구나.



2013 년은 정말 열심히 소진한 해다.


일.

- 뉴스페퍼민트를 꾸준히 1년을 했고, 250개 넘는 글을 썼고, 법인화 하고 새 과제를 추진하고 있으며, 계속 다른 걸 배웠다.아주 초기에는 번역과 글쓰기 자체를, 중반에는 저널리즘 인더스트리-각 매체별 특징과 이 동네 돌아가는 생리를 배웠고,  지금은 스타트업이 다음단계로 넘어가려할 때 왜 어려운지를 배우고 있다. 너무 열심히 했고, 너무 많이 배웠다. 좋은 사람들을 많이 만났다.

- 가을에는 징가에 조인했다. 생각보다 너무 좋았고, 좋은 동료들을 만났고, 기대치않게 많이 배웠다. '핏'이라는 게 말로만 외치는 구호가 아니다. 나와 같은 가치관 (인생 즐겁게 살자!) 을 가진 '똑똑한' 사람들과 부대끼면서 자극받는게 좋았다. 

- 봄에는 리쿠르팅을 마무리했다. 정말 가고 싶던 회사에 최선을 다했으나 안됐고, 그 과정에서 마음을 비우는 법도 배웠다. 할 수 있는 만큼 하고, 그다음엔 결과를 받아들이는 거다. 할수 있는 만큼 하면 그래도 뒤끝이 안남는다.

- 지금의 징가에는 매우 만족한다. 많이 배우고 있고. 그러나 장기적으로 볼때는 미국애들이랑 그냥 프로덕트 매니저로 경쟁하면 승승장구하기는 어렵겠다는 생각이 든다. 아시아에 진출하는 걸 목표로 하는 미국회사나 실리콘밸리에 진출하고 싶은 아시아 회사 등, 내 백그라운드를 좀더 활용할 수 있는 곳으로 가고 싶다. 원래 international biz dev 에도 관심많았고.  2015 옮기는 목표로 알아볼까.


삶 

- 에너지가 넘치는 브라질은 정말 내가 좋아하는 국가다. 콜럼비아도 가서 남미의 '내가 가본 나라' 지도는 거의 칠할 수 있게 되었다. 브라질에서의 한달은 내 남미 사랑을 재확인한 기회였다. 리오가서 몇년 살 수 있으면 참 좋을텐데. 

- 캐러비안해  British Virgin Island 에서 요트를 빌려 보낸 열흘간의 파티는 정말 최고였다. 궁극의 파라다이스 휴가. 이비자에 안가도 이제 여한이 없다. 

- 한국에 두번 다녀왔다. 한국에 가면 좋아하는 사람들에 둘러싸여 보호받는 느낌이 든다. 따뜻하다. 올해는 유난히 가족들하고 친해졌다. 부모님하고 대화를 많이할 수 있던 여행을 두번이나 했고 (보스턴, 제주도) 동생과 조카와도 친해졌다.

- 보스턴에서 샌프란으로 이사했는데 보스턴도 샌프란도 참 좋다. 내가 너그러워진게 아니라 이젠 내가 무얼 좋아하는지 잘 알아서 내가 좋아할 수 있는 도시로만 옮겨다닌다는 느낌이다. 올해 한달 이상을 '산' 상파울로, 보스턴, 서울, 샌프란, 모두 너무 좋아하는 도시다. 


연애

- 올해는- 특히 최근 몇개월은 난리도 아니었다. 진짜 내가 내가 아닌 것 같다. 

- 이제는 정말 과거의 유물에서 졸업한 것 같다. 정말로. 

- 사람 만나는 것도 경험을 하고 나면 달라진다. 좀더 편해져서 솔직하게 나를 터놀 수 있게 된 건 좋은데, 아직 나를 잘 모르겟다. 이제 내가 어떤 사람인지 알겠다 싶으면 내가 또 달라진다. 

 


진짜 열심히 '소진' 한 한해였다. 자기가 좋아하는 일 하면서 신나서 눈 반짝이고 있는 사람이 좋은데, 난 2013년 항상 눈이 반짝이고 있었던 것 같다. 

2014년도 이렇게 소진하게 하소서. 좋아하는 것에 신나서 폴짝대게 하소서.



근데 2013년 막판에 하도 버닝했더니 지금은 다 소진된 느낌이다. 감정적 에너지 바닥. 1월엔 조용히 숨어서 운동이나 하며 좀 채우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moment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