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Archiv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부탁을 받아 MIT Sloan 에서 하고 있는 국제 개발에 대해 쓸 일이 있었다.

간만에 한글로 쓴글이라 블로그에도 공유.


MIT전체에서 하고 있는 국제개발관련 사업들을 소개하는 기고였고 , 나는 그중 경영대학원의 활동만 간단히 정리한 것.





5. 경영학적 접근 (MIT Sloan School of Management – social business)


 국제개발은 최근 경영대학원에서도 큰 화두를 차지하고 있다. 방글라데시 무하메드 유누스(Muhammad Yunus) 교수의  신용 소액대출 (Microcredit) 이 성공하고 그가 시창한 사회적 기업 (Social Enterprise) 개념이 전세계 개발도상국으로 퍼져나가면서 비지니스맨이 어떻게 소셜임팩트를 만들어낼수 있을까에 대한 토론과 연구가 활발해진게 그 시작이라 볼 수 있을 것이다. 경영대학원의 전문 분야인 금융산업 혁신 외에도 의료/교육/에너지/농업 등에서 사회적목적으로 창업, 지속가능한 (Sustainable) 한 영리성(For profit) 사업모델 개발, 비젼있는 사회적 기업에 투자하는 사회목적투자 (Impact Investing), 기업의 사회공헌(CSR: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등에 대한 연구가 그 대표적인 예이다.


MIT 슬론 경영대학원은 사회적 기업가 정신(Social Entrepreneurship) 분야와 그 지원이 특히 유명하다. 좋은 공대와 함께 있다보니 전통적으로 Stanford, Berkeley등과 함께 기업가 정신을 강조하는 분위기의 학교이기 때문이리라. 본 단원에서는 MIT 슬론이 추진하고 있는 사회적 기업가 정신이 무엇이며, 어떻게 추진하고 있는지 살펴보기로 한다.  


사회적 기업가는 대기업의 사회적역할(CSR) 방식의 접근과 대조해보면 그 개념을 더 쉽게 이해할 수 있다. 대기업의 사회적 역할이 삼성이 아프리카 시골촌에 노트북 보급을 도우며 사회에서 얻은 이익을 환원하는 개념이라면, 사회적 기업가는 몇명의 창업가가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는 일을 직접 창업해 추진하는 방식이다. 적정기술(Approprate Technology, 하이텍과 반대로 단순하고 지역에 녹아드는 기술) 을 도입한 단순한 우물파는 기계를 직접 탄자니아에 가서 법인을 세우고, 영업인력을 고용하고 마케팅을 해서 팔기 시작하는 것이다. 국제개발기구의 원조 개념과 달리 처음부터 수익창출을 염두에 두고 지속가능한 사업을 시작하고 현지 경제에서 자생적으로 자랄 수 있는 모멘텀 제공을 목표로 한다는 것이 특징적이다.


실용적인 경영대학원은 실제 사업을 창업해서 실행에 옮길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이 대부분의 활동을 차지한다. MIT 슬론경영대학원의 경우 SEID프로젝트, Development  Ventures수업, 100K 창업경연대회 등이 대표적이다

첫번째로 SEID(Sloan Entrepreneurs for International Development) 는 사회적 목적으로 설립된 벤처에서 학생들이 특정 프로젝트에 컨설턴트로 같이 일하는 수개월짜리 프로그램이다. 해마다 십수개의 회사에 4-5명씩 팀을 이루어 50명 상당의 학생이 참여하며 주요 프로젝트는 전략, 신규사업 개발, 재무회계 분석 등이다.학생들이 직접 참여 기업 컨택부터 프로젝트 세팅까지 조직하고 운영한다

한편, Development Ventures는 직접 회사를 설립하는 수업이다. 뜻이 맞는 공동창업자를 찾아 사업계획을 세우고 투자자에 발표, 투자유치 후 사업 시작까지 한학기 커리큘럼 내에서 진행하며 매년 이 수업을 통해 수개의 벤처가 탄생하고 있다. 2012년 가을학기 현재에도 필리핀 BPO(Business Process Outsourcing:  콜센터/회계/법무등 경영 지원센터) 의 인력채용 솔루션, 인도의 버려지는 전통의복(사리)를 재활용한 고급브랜드 악세사리, 아프리카의 의류 쇼핑몰 등이 만들어지고 있다

지막으로 범 MIT 연계 창업경연대회를 통해 국제개발을 지원하기도 한다. MIT 100K는 우승자에게 1억을 지원하는 교내 최대규모경연대회인데, 2011년에는 Sanergy라는 MIT 슬론 경영대학원 MBA학생 셋이 창업한 회사가 우승하였다.



SanegyMIT 슬론 경영대학원의 Social Entrepreneurship 이 추구하는 방향을 잘 보여주는 케이스이기에 좀더 자세히 분석해보려한다. Sanergy는 케냐 슬럼가의 열악한 화장실/ 공중보건 시스템을 개선하기 위한 공중화장실사업을 운영한다. 현지 사업가가 유료 공중화장실을 프랜차이저 형태로 운영할 수 있도록 화장실을 설치해주고 거기서 나온 오물을 다시모아 비료로 만들어 판매하는 프랜차이저가 주 사업모델이다. $500을 주고 화장실을 설치하면 1회 사용에 5센트(50) 을 받아 현지 프랜차이지는 일주일에 $20~40불을 벌 수 있고, Sanergy(본사)는 오물을 모아 톤당 $300~$600에 비료로 만들어 판다. 2012년 현재 수백개의 화장실을 공급했으며, 18개월 내에 50만개를 설치하여 규모의 경제를 실현, 수익을 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Sanergy는 전형적인 경영대학원의 국제개발을 잘 보여주고 있다. 첫째, MIT 슬론 경영대학원 MBA프로그램을 통해 만난 세 창업자가 처음부터 수익을 낼 수 있는 사업모델 개발을 염두에 두고 탄생시켰고 둘째, 공중보건/의료 등 국제개발에서 임팩트가 큰 분야에 집중하였다. 셋째, 프랜차이징 컨셉을 통해 현지 사업가와 비지니스를 양성하였으며 넷째, Development Ventures 수업과 MIT 100K 창업경연대회, Legatum 장학금 등 교내 지원시스템을 통해 성장하였다.

 

참고자료:

MIT Sloan 경영대학원생 인터뷰 : Pablo Alejandro Reinoso

http://saner.gy/

http://money.cnn.com/2012/12/03/technology/innovation/sanergy-toilets/index.html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moment21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