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Archiv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2012.12.01 16:37 MBA Life in Sloan

작년에 이어, Externship program 을 2년째 조직했다.

프로그램 소개: http://alissaju.tistory.com/45


올해는 Leader로 5명의 팀을 이끌며 일을 했다. 일많아 죽는 줄 알았네. -_- 

죽죽죽 이메일을 스무통쯤 뿌린 후, 약간 뿌듯하다는 생각이 든다. 작년에는 (지금 돌이켜보건대) 정말 일을 못했다. 이메일 하나 보내는 데도 한시간씩 쓰고 지우고 괜찮은 reference 를 찾고 구글에서 표현 확인하고 있었다. 


MBA는 흥미로운 프로그램인 것이, 같은 학년에서 같은 공부를 하고 있어도 모두 출발선이 다르다. 따라서 목표로 하는 것도 다르다. 한국에서 갓 대리를 달고 온 나와 차장까지 했던 사람이 원하는 직장/ 직업 변경 접근은 현저히 다를 수 밖에 없다. 테크선진국 한국에서 신규사업을 하다 온 나와 군인, 컨설팅 출신 미국친구의 인터뷰 전략은 완전히 다르다. 영어실력도 천지차이다. 상대적으로 어린 나는 외국 친구들과 술마시며 떠들어버릇하여 -.- Conversational English는 유창해보일지 모르나 한번도 영어 비지니스 이메일을 써본적이 없었다. 이것도 상당히 뒤쳐진 출발선이다. 


굉장히 못하는 시절에는 실력이 늘어가는게 확실히 눈에 띈다. 올해는 일을 쉽게 한다. 늘 발전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비교는 나와 하자. 작년의 나와 하고, 어제의 나와 비교하면서 자극받고 칭찬해주고 기특해하자. 출발선이 다른 사람들과 비교할 이유가 없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moment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