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ice

Archiv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2012.12.01 16:37 MBA Life in Sloan

작년에 이어, Externship program 을 2년째 조직했다.

프로그램 소개: http://alissaju.tistory.com/45


올해는 Leader로 5명의 팀을 이끌며 일을 했다. 일많아 죽는 줄 알았네. -_- 

죽죽죽 이메일을 스무통쯤 뿌린 후, 약간 뿌듯하다는 생각이 든다. 작년에는 (지금 돌이켜보건대) 정말 일을 못했다. 이메일 하나 보내는 데도 한시간씩 쓰고 지우고 괜찮은 reference 를 찾고 구글에서 표현 확인하고 있었다. 


MBA는 흥미로운 프로그램인 것이, 같은 학년에서 같은 공부를 하고 있어도 모두 출발선이 다르다. 따라서 목표로 하는 것도 다르다. 한국에서 갓 대리를 달고 온 나와 차장까지 했던 사람이 원하는 직장/ 직업 변경 접근은 현저히 다를 수 밖에 없다. 테크선진국 한국에서 신규사업을 하다 온 나와 군인, 컨설팅 출신 미국친구의 인터뷰 전략은 완전히 다르다. 영어실력도 천지차이다. 상대적으로 어린 나는 외국 친구들과 술마시며 떠들어버릇하여 -.- Conversational English는 유창해보일지 모르나 한번도 영어 비지니스 이메일을 써본적이 없었다. 이것도 상당히 뒤쳐진 출발선이다. 


굉장히 못하는 시절에는 실력이 늘어가는게 확실히 눈에 띈다. 올해는 일을 쉽게 한다. 늘 발전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비교는 나와 하자. 작년의 나와 하고, 어제의 나와 비교하면서 자극받고 칭찬해주고 기특해하자. 출발선이 다른 사람들과 비교할 이유가 없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moment210

티스토리 툴바